쇠퇴하는 구도심 저층주거지, 전주형 재생 모델 찾는다

정부 주도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한계 극복할 전주시 자체 주거지재생 정책 발굴 및 대안 사업 모델 마련
이현진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8-11-26 16:12: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쇠퇴하는 구도심 저층주거지, 전주형 재생 모델 찾는다
전주시가 재개발 해제구역 등 갈수록 쇠퇴하는 구도심 저층주거지를 살고 싶은 동네로 재생하기로 했다.

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전주형 저층주거지 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하반기부터는 주민주도형 주거지재생사업과 전주형 주거환경관리사업, 공동체 마을주택 조성사업, 빈집 재생 및 주택 개·보수 지원 등 주거지재생 및 주거환경관리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시는 구도심 저층주거지에 대해 자체적인 재생 정책과 사업 모델을 마련해 주민 스스로 계획하고 만들어가는 동네로 재생할 계획이다.

시가 이처럼 구도심 저층주거지에 대한 종합적인 관리계획 수립을 추진하게 된 것은 이곳을 중심으로 인구 감소와 고령화, 빈집 증가, 주택 노후화 등 도심 쇠퇴 문제가 점차 심각해지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전주지역 주택 재건축·재개발 정비예정구역 중 최근 3년간 다가, 덕진구청 인근, 진북, 인후 등 9개 구역이 해제됐으며, 나머지 몇몇곳의 경우도 사업성과 주민 갈등 등의 이유로 추가 해제될 가능성 높아 정비구역 해제 이후의 주거환경 관리와 기초인프라 정비가 시급하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올해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관련 전문가와 해당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주거환경 관리 정책과 새로운 사업 모델 발굴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토대로 기본계획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와 관련, 시는 이날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건축, 주거복지,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주체 등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도시재생 패러다임 변화와 전주시 주거지재생 필요성을 주제로 ‘사람의도시 주거지재생 1차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변창흠 세종대학교 행정학과 교수의 ‘저층주거지 조시재생 사업모델을 통한 주거복지 향상’을 주제로 한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권대한 전북주거복지센터 이사장의 ‘전주시 주거지재생 필요성과 방향’을 주제로 한 발제가 이어졌다. 또, 김현숙 전북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박정원 도시계획기술사 UB소장과 김창환 전주시사회적경제·도시재생지원센터장, 이영은 LHI 수석연구원이 참여하는 토론도 펼쳐졌다.

시는 이날 포럼을 시작으로 내년 1월까지 총 5회에 걸쳐 사람의도시 주거지재생 포럼을 열고 중앙정부의 저층주거지 정책에 대해 배우고, 타지역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전주 구도심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주거환경 관리 정책을 발굴하고 대안 사업 모델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후, 전주형 저층주거지 관리 종합계획 수립과 관련 다울마당 운영 등을 통해 주거지재생 및 주거환경관리 프로젝트를 구체화해나갈 방침이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정부에서도 주거지지원형과 우리동네살리기형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주거지재생을 지원하고 있으나, 전주시에서 매년 선정될 수 있는 지역은 1~2개소로 제한적”이라며 “전주시만의 자체적인 주거지재생 정책 및 대안 사업 모델을 통한 지원이 필요한 상황인 만큼 구도심 도시쇠퇴와 재개발 해제지역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고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한국내츄럴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