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 방역 총력

송준형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9-18 22:52: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돼지열병거점소독시설 설치 현장 방문>

 

[용인=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용인시는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와 연천 축산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이 발생함에 따라 관내 유입을 막기 위해 총력 방역체제를 가동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우선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19일 6시30분까지 48시간 동안 관내 축산농가, 차량 등에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또 백암면 고안리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4시간 가동하고, 방역 차량을 총 동원해 축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수시로 소독을 하고 있다. 

 

연천 돼지열병 발생 농가 출입 차량이 방문한 관내 농가 2곳에는 이동제한조치를 내렸다. 이와 함께 양돈농가에 남은 음식물을 사료로 급여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21일 열기로 한 처인구민체육대회도 11월로 연기했다. 

 

이날 백군기 용인시장은 백암면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근무자들에게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관내 농가로 유입되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용인시에선 184농가가 약 24만8000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